afds
1234
고객지원

공지사항

2014.01.21 아사히 신문 칼럼 천성인어(天声人語)
번호 :
[ 작성자 : (관리자) ]

 



 びでないいわずとれた故植木等うえきひとしさんのギャグである門違いなにしゃしゃり門違いなことをそこにいるたちからられるそのときにすセリフだ

 「오요비데나이(쓸모없는 존재다), 너무나 잘 알려진 우에키 히토시(植木等)의 개그다. 번지수가 틀린 곳에 넉살좋게 앞에 나서서는, 번지수가 틀린 말을 해, 그 곳에 있는 사람들에게 냉담한 눈초리를 받는다. 그 때 사람들이 던지는 대사이다.

 

 こんな一片などびでないよはそうてるのだろうか。「脱原発める意見書可決した地方議会全国455にのぼっているおとといの本紙じた地方自治法づくもので衆参両院議長首相らに

 이런 한 장의 종이 같은 건, 오요비데나이(쓸모없다). 국가는 이렇게 말하고 버리는 것인가. 탈원전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가결한 지방의회가 전국의 455곳에 다다르고 있다. 이틀 전 본 신문에 보도되었다. 지방자치법에 근거하기 때문에, 중의원과 참의원의 의장 및 수상에게 제출한다.

 

 たとえば高知市議会11直後いた原発安全面技術未確立」、自然災害にも無防備だとして政策抜本的見直しをめた長崎県議会放射線ろしさを経験した被爆地として原発らない社会づくりをえた

 예를 들어, 고치시(高知市)의회는 3.11(동일본 대지진)직후에 바로 행동을 보였다. 원자력발전은 안전 면에서 기술의 미확립, 자연재해에도 무방비라고 보고, 정책의 기본적 재검토를 촉구했다. 나가사키현(長崎県)의회는 방사능의 공포를 경험한 피폭지로써원자력 발전에 의존하지 않는 사회 만들기를 호소했다.

 

 拘束力はないった回答する義務があるわけでもない国策であるエネルギー政策によけいな口出しをするなと反発する政治家官僚もいるかもしれないそれでも全国割近くの地方議会をあげた事実

 구속력은 없다. 받는 측이 회답할 의무가 있는 것도 아니다

작성일 : 2014/01/21
목록버튼 by schoolnara
본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회원은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등록번호, 휴대폰번호,집주소,혈액형,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afdsdsffds